Dear. All the readers of Seaweed around the world.

Dear. All the readers of Seaweed around the world.

Hello, strangers? This is Yujin Song, the translator of SEAWEED. I am so glad that 4 issue is going to published and delivered to you. I have been working in SEAWEED since the first issue, but I still can’t believe how this magazine came out to the world. It is very...

표류하는 밤

2018년 4월에 문화 서울역 284에서 진행된 소규모 출판행사 ‘퍼블리셔스 테이블’에서.  <씨위드> 2호를 접하고, 운 좋게 네 번째 발행본을 만드는 디자이너로 합류하게 되었다.그때는 작가이자 1인 출판사를 운영하며 혼자 할 수 있는 일의 한계를 느끼던 시기였고, 기쁜 마음으로 씨위드 활동을 시작했다. 하지만 의욕에 불타던 며칠 사이, 지난여름 응모한 전시 지원 프로그램에 당선되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었다. 씨위드에 참여하게 된 것은 감사한 일이지만, 작업에...
To. 전 세계의 씨위드 독자들에게

To. 전 세계의 씨위드 독자들에게

안녕하세요? 저는 씨위드에서 영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는 송유진입니다. 드디어 4호가 나와 여러분과 만나고 있다니, 정말 신나요!!! 1호 때부터 매호가 발행되는 것을 지켜보았지만, 매번 신기합니다. 전 세계의 컨텐츠가 모이고 다시 세계로 퍼져나간다니……믿어지질 않습니다. 이 모든 과정이 기적같아요.   저는 또 하나의 기적을 바라보려 합니다. “당신께서는 언젠가 저를 만나 같이 놀 수 있다고 믿으시나요?” 저는 당신이 누구인지도, 어디에 사시는지도 모르지만, 저는...

오늘의 오마니

오늘의 오마니 – 계절   몇일 과수원에 가지 않은 오마니를 데려다주는 길 지난주 동박나무 아래 깔아둔 그물에 동박이 얼마나 떨어졌으려나–하영 떨어져실껀가- 하며 중얼중얼 혼잣말을 하셨다. 떨어진 동박을 주워 담아 바구니의 반을 채웠다. 잘 씻고 몇일 볕과 바람에 말려서 동박기름을 짜 먹는다. 비었거나 썩은 것은 골라내야 기름이 쓰지 않다. 계절이 할일은 계절이 하고 오마니가 할일은 오마니가 한다 오마니는 계절을 기다리고 계절은 오마니를 기다린다...
산중일기_노르웨이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?

산중일기_노르웨이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?

길쭉하게 휜 노르웨이에서 남쪽에 해당하는 부분이 도롱뇽의 머리 같은 부분일 텐데, 그 중에서도 코의 위치에 해당하는 부분쯤에 와 있습니다. 노르웨이 남쪽 산악지역은 스키로 유명한데요. 스키를 즐기러 오는 겨울 휴가객들을 맞는 캠핑카와 캐빈이 즐비한 이 지역에서도 시네스(Sinnes)라 불리는 곳의 캐빈 하나의 문을 열고 들어와 편한 소파에 안착했습니다. 서쪽 해안가 도시인 스타방에르(Stavanger)에서 차로 한 시간 반 동쪽으로 달리면 이 산악마을에 도착합니다. 왜...

젊은 건축가의 일기장

“분명히 후회하게 될 거야.”라며 혼잣말을 했다. 하지만 듣는 사람이 없었던 탓인지 전혀 기분이 나아지지 않았다. 집에 ‘네오’라고 부르는 치와와 한 마리를 기르고는 있었지만 ‘네오’에게 하소연한다는 건 어쩐지 우스꽝스럽다는 생각이 그의 머리를 스쳤다. 그래서 서재 한 켠에 있는 일기장을 찾기 시작했다. 언제부턴가 일기라는 걸 적지 않아 일기장 위로 먼지가 뽀얗게 쌓여 있었다. 가죽 위의 먼지를 손으로 훔치어 일기장을 만져보니 대학 2학년 때가 생각이 났다. 한 학기만을...